아름다운 동행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사하는 삶이란
감사하는 삶의 선택은 바로 우리 자신의 몫입니다
기사입력  2018/10/26 [12:11]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영훈 목사.     © 크리스천비전

   “누가 누구에게 불만이 있거든 서로 용납하여 피차 용서하되 주께서 너희를 용서하신 것 같이 너희도 그리하고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더하라 이는 온전하게 매는 띠니라”(골로새서 3장 13-14절).


   마태복음 18장에 보면 임금에게 1만 달란트 빚을 진 자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1만 달란트는 한 달란트가 6,000 데나리온이므로 6,000만 데나리온입니다. 한 데나리온은 노동자의 하루 품삯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한 달란트는 20년 간 일해야 벌 수 있는 금액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하루에 5만원을 번다고 가정하면 6,000만 데나리온은 무려 3,000억입니다. 20만년을 일해야 모을 수 있는 돈입니다. 임금이 말합니다. “그 몸과 아내와 자식들과 모든 소유를 다 팔아 갚게 하라”(마 18:25).


   그 종이 엎드려 무릎을 꿇고 두 손으로 빕니다. “임금님, 제발 저를 살려주십시오. 빚 갚을 기간을 연장해 주셔서 제가 최선을 다하여 갚을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하지만 연장해 준들 그 많은 빚을 갚을 수가 있겠습니까? 참으로 딱합니다. 임금이 말합니다. “그 종의 주인이 불쌍히 여겨 놓아 보내며 그 빚을 탕감하여 주었더니”(마 18:27). 얼마나 기뻤겠습니까? 너무 기뻐서 막 뛰어 나가는데, 자기에게 100 데나리온 빚진 동료 한 사람을 만났습니다. 한 데나리온을 5만원이라 하면 100 데나리온이면 500만원입니다. ‘지금 막 내가 3천억 빚을 탕감 받았는데 내게 500만원 빚진 너도 자유다.’ 이래야 되는 것 아닙니까?


   그가 말했습니다. ‘너 빨리 빚 갚아. 지금 돈이 없는데, 연기 좀 해달라고. 뭐 이런 게 다 있어. 너는 당해 봐야 해.” 그러고는 바로 감옥에 집어넣어 버렸습니다. 그가 누구입니까? 바로 우리입니다. 바로 나입니다. 우리는 갚으려야 갚을 수 없는 죄악의 빚을 하나님께 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엄청난 죄악을 모두 다 탕감 받았습니다. 그런데도 이웃을 조금도 용서하지 않고, 미워하고, 짓밟고, 상처를 주는 우리의 모습을 비유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어떻게 감사하는 삶을 살아 갈 수가 있습니까? 하나님의 은혜를 늘 기억하고, 그 사랑을 나누어 주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또 우리 마음 가운데 그리스도의 평강이 넘쳐나게 해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우리는 감사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묵상>
   델마 톰슨이 남편을 따라 모하비 사막에 있는 육군훈련소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 곳은 지독한 무더위와 모래바람 때문에 불편하기 그지없었습니다. 톰슨 부인은 ‘교도소만도 못한 생활’이라고 친정아버지에게 편지했습니다. 답장은 달랑 두 줄만 적혀 있었습니다.

   “감옥 창살 사이로 내다보는 두 사람이 있다. 한 명은 흙탕물을 보고, 다른 한 명은 별을 본다.” 그녀는 주변의 대자연을 깊이 관찰하고 연구하며 ‘빛나는 성벽’이라는 책을 출간,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습니다. 희망적인 별을 바라볼 것인가, 아니면 절망적으로 흙탕물만 바라볼 것인가? 선택은 바로 우리 자신의 몫입니다.


 


 

ⓒ 크리스천비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