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소식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전 국무총리 초청 신앙 간증집회
오렌지한인교회
기사입력  2018/10/05 [04:22]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오렌지한인교회에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신앙간증을 하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오렌지한인교회(담임 김윤진 목사)는 지난 29일(토) 오후 7시 ‘황교안 전 국무총리 초청 신앙 간증집회’를 본당에서 가졌다. 믿음의 총리로 알려져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미주지역을 방문해서 ‘그리스도인 된 은혜’(고린도후서 6장 1-10절) 라는 제목으로 간증집회를 했다.


   황 전 총리는 “예수를 믿으며 받은 가장 큰 은혜는 바로 구원이다. 그동안 하나님이 많은 은혜와 복을 주셨다. 믿으면 복 받는다고 하면 많은 사람이 기복신앙이라고 한다. 하지만 히브리서에 나오는 것처럼 예수님은 상 주시는 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어렸을 때 가난한 집안에서 자랐다. 10살 때 교회 가면 돈을 주겠다는 누나의 말을 듣고 천막 교회를 다녔다. 바로 그 교회는 성경으로 무장한 교회였다. 이후 고시에 합격하고 검사가 됐다. 신학교도 졸업했다. 28년간 공직 생활을 했다. 잠깐의 변호사 생활을 거쳐 법무장관과 국무총리가 됐다. 이 모든 것을 하나님께서 인도해 주셨다.

▲오렌지한인교회에서 황교안  잔국무총리 초정 신앙간증 집회가 열리고 있다.    © 크리스천비전


   행복의 변환점은 '예수 믿음'에 있다. 믿는 이에게 한없는 복을 주신다. 물론 고난도 있다. 사도 바울도 순교를 당했다. 손해와 조롱을 받기도 한다. 예수 믿는데 왜 그 모양이냐는 빈정대는 말을 듣기도 한다. 믿는다고 해서 고난이 면제되는 건 아니다. 검사 시절 좌천을 당하는 등 일이 꼬인 때도 있었다. 그러나 지난날을 돌이켜 볼 때 저에게 하나님이 피난처를 주셨다. 하나님 뜻대로 살기 위해 전도사를 서원했다. 낮에는 연수원에서 공부하고, 밤에는 신학대학에 다녔다. 당시 무척 힘들었다. 그러나 결국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로 검사가 되고 신학대도 졸업할 수 있었다. 하나님께 서원한 것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예수를 믿은 지 50년이 됐다. 주일예배에 한 번도 빠진 적 없다. 행여 내가 잘못하면 교회를 공격할까 봐 처신에 신중을 기해 왔다. 그리스도인이 하나님 중심으로 살 때 반드시 빛이나게 되어있다”고 말했다.


   황 전 국무총리는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그리스도의 영광을 위해 복음을 전하면서 겪어야 했던 고난을 실례로 들어 자신의 사도권이 하나님께로 말미암은 것임을 변호하고 있다. 이처럼 진실한 복음 사역의 수행은 하나님의 능력과 성령의 감화 없이는 불가능한 것으로 이러한 그의 삶은 바울의 사도직의 본질을 보여 주기에 충분하다. 의보다 불의, 진리보다 거짓, 믿음보다 불신이 횡행하는 이 세상에서 성결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늘 세상 죄의 유혹이 가까이 있음을 깨닫고 경계할 떼 성결은 가능하다. 말씀과 기도, 찬양을 생활화 하여 경건의 훈련에 힘씀으로써 몸과 마음 모두가 성결해 지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에스더 리 기자 info@christianvision.net

 

ⓒ 크리스천비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