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소식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신년 축시
다시 솟아오르는 해/ -석정희 시인-
기사입력  2018/01/11 [11:23]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석정희 시인.     © 크리스천비전

긴 밤 어둠 사르고

그늘진 얼굴 이슬에 씻어

다시 새롭게 솟아오르는 해야

반만 년 한결같이

백두에 떠서 한라에 잠기던

동방의 등불 대한의 해는

이제 아메리카에서도 떠올라


태평양을 건너고

동해에서 솟아올라 서해로 지니

육대주 오대양 어디에나 떠서

온 세상 곳곳마다 밝게 비춘다

모진 세월에도 큰 꿈 지니고

결코 꺾이지 않았던 겨레의 얼

민족의 빛, 대한의 해야

이제는 무엇이 두려우랴

산이나 바다나 평원이나

어느 곳에서나

사랑의 빛 소망의 빛으로

우리의 꿈을 세계에 펼치자

이제 햇빛 쏟아지는 소리와

사랑의 온기 번지는 소리 들린다

큰 바다 된바람에

새로운 무술의 해에

닻 올려라 돛 달아라

동방에서도 서양에서도

떠오르는 대한의 해

이글이글 타는 가슴으로

어서 우리 가는 길 밝혀라

어서 솟아 올라라

------------------------

석정희 시인 / 약력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한국문협 및 국제펜한국본부 회원,
재미시협 부회장 및 편집국장 역임, 미주한국문협 편집국장 역임,
대한민국문학대상 시 부문 수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외,
시집: 문 앞에서, 나 그리고 너, 강 The River 영시집,
‘엄마 되어 엄마에게’ ‘아버지 집은 따뜻했네’

 

 

ⓒ christianvisio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명하다9 18/01/14 [07:07]
정말 자유로운 사람 인간은 위대해지지 않고서도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자유롭지 못하면서 결코 위대해 질 수 없습니다.-칼린지브란- 금년에는 석정희 시인의 말씀과 서원 처럼 "다시 솟아오르는 해"처럼 믿음의 형제들이 정말 자유로운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