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동행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사를 더함은 축복
감사에 감사를 더하면 하나님의 축복이 넘쳐날 것
기사입력  2019/10/04 [07:27]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영훈 목사.     ©크리스천비전


   영국의 신학자 매튜 헨리(Matthew Henry)는 “감사는 더하기(+)와 같아서 모든 것에 감사하면 거기에 하나님의 축복이 더해진다. 그러나 반대로 원망과 불평은 빼기(-)와 같아서 있는 것까지 빼앗기고 없어진다”고 했습니다.


   이처럼 감사에 감사를 더하고 사랑을 실천하다 향년 70세로 몇 년 전 주님 품에 안긴 채규철 교장의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교육자이며 사회운동가인 그는 ‘ET 할아버지’로 불립니다. 심한 화상을 입어 온 몸이 녹아내려 겨우 생명만 살아나 ‘외계인’ 같다고 붙여진 별명입니다. 그는 하나님의 은혜로 덴마크에 유학하여 선진 농업기술을 배웠고, 귀국 후 장기려 박사와 함께 가난한 사람들도 치료받을 수 있는 ‘청십자 의료보험 조합’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31살 때, 가파른 언덕에서 차가 굴러 폭발하는 바람에, 전신 50%의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겨우 목숨은 건졌지만, 청력이 손상되고, 한쪽 눈은 멀고, 녹아내린 손은 갈퀴처럼 되어버렸습니다. 눈, 코, 입, 귀가 다 녹아내린 흉측한 모습의 그를 사람들은 징그럽다고 모두 피했습니다. 30차례에 걸친 고통스러운 수술, 2년간 자신을 간호하다 몸이 쇠약해져 세상을 떠난 아내, 끝없는 절망의 연속이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그는 하나님이 원망스러워 죽고 싶은 생각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뜻이 있을 거라 믿고 ‘죽음’ 대신 ‘감사’를 선택했습니다. “이런 모습으로 나를 살리신 하나님의 뜻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아멘으로 순종하고 감사하자.” 그 후 그의 삶은 180도 변했고, 모든 것에 감사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나님! 비록 귀는 다 타 버렸지만, 소리 듣는 데 지장 없고, 오히려 한겨울 추운 날에도 귀가 시리지 않으니 감사합니다. 피고름 나던 머리에서 새 머리카락이 나오게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귀도 없는 일그러진 얼굴을 머리카락들이 조금이라도 가려주니 감사합니다. 한쪽 눈은 실명했지만, 남은 한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게 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입술은 없어졌지만, 하나님의 사랑과 진리를 전할 수는 있어 감사합니다.”


   그렇게 넘치는 감사로 나아가며, 일평생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삶을 살았습니다. 청십자조합 일을 계속했고, 간질환자들의 복지를 위한 ‘장미회’를 설립했고, ‘장기기증본부’도 만들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매년 자원봉사자 100명을 데리고 소록도로 가서 한센병 환자들을 목욕시키고 빨래도 해주고 말동무가 되어주기도 하고, 수많은 강연을 통해 감사를 전파함으로 절망에 처한 이들에게 사랑과 소망을 전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감사에 감사를 더하고 또 감사를 더한다면 우리 삶 가운데 하나님의 축복이 넘쳐날 것이며,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은 더욱 아름다워질 것입니다.

<묵상>
매튜 헨리 목사님은 어느 날 길을 가다가 골목에서 강도를 만나 가진 것을 모두 빼앗겼습니다. 그리고 집에 들어가 무릎을 꿇고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오늘 강도를 만났지만 지금까지 강도를 만나지 않았던 것을 감사합니다. 돈지갑을 빼앗겼지만 생명을 빼앗기지 않은 것을 감사합니다. 호주머니에 있는 것만 빼앗기고 집에 있는 것은 그대로이니 감사합니다. 제가 강도 만난 사람이지만 강도가 아닌 것이 감사합니다.”
“생각하건대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비교할 수 없도다”(로마서 8장 18절).



ⓒ 크리스천비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