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나님 직통 전화번호
기사입력  2019/02/10 [05:50]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예레미야 33:3).     © 크리스천비전


   항상 명랑하고 힘 있게 살아가는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 비결을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나에게는 절망도 좌절도 낙심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는 우리 집 골방에 특별한 전화기를 설치해놨거든요. 앞이 깜깜하고 도대체 뭐가 뭔지 모를 때 모든 것을 가르쳐주실 하나님의 전화번호를 알고 있어요.” 옆에 있던 한 사람이 “하나님의 전화번호가 뭔데요? 저에게도 가르쳐주실 수 있습니까?”하고 물었습니다.

   “하나님의 전화번호는 저~ 333입니다.” “예? 무슨 전화번호가 그래요.” “JER-333이라 구요. 그것은 곧 Jeremiah(예레미야) 33장 3절을 뜻하는 것입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고 막막할 때마다 성경 예레미야 33장 3절을 펼치고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릴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고 약속하신 하나의 말씀을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가면서 하나님께 전화를 해요, 그러면 하나님과 직통으로 연결이 돼요.”


   그랬더니 옆에서 듣고 있던 다른 성도가 “저는 골방에서 뿐만 아니라 MT가서도 하나님께 걸 수 있는 셀폰 전화번호를 알고 있어요.”하는 것입니다. 두 사람이 눈이 둥그레져서 “그런 전화번호가 있어요? 우리들한테도 좀 가르쳐주세요.”하고 조르는 것입니다. “예, 제가 가르쳐 드리지요. MT-77입니다.” “예?” “예, Matthew(마태복음) 7장 7절을 펼치고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얻을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열릴 것이다.’라는 약속을 손가락으로 꾹꾹 누르면서 전화를 하면 언제든지 하나님이 받으셔서 도와주세요.”

© 크리스천비전


   옆에서 듣고 있는 한국 할머니가 “JER-뭐시기, MT-뭐시기 하는데…난 영어를 몰라서 못 알아듣겠어요. 한국 사람들이 쓸 수 있는 하나님 전화번호는 없어요?”하는 것입니다. 그랬더니 함께 거닐던 할아버지가 “왜 없겠어요. 누구든지 급하기만 하면 걸 수 있는 하나님 직통전화번호가 있지요.” 하고 끼어들었습니다. 할머니가 ”그 번호 좀 가르쳐주세요.”하고 할아버지를 쳐다봤습니다. “어려울 것 하나도 없어요. 누구든지 급할 때는 119를 누르면 돼요. 누가복음 11장 9절을 펼치고 ‘내가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라는 약속을 손가락을 누르면서 하나님께 전화하면 즉시 응급차 타고 달려와서 들어주세요.”


   여러분! 꼭 잊지 마시고 하나님 직통전화번호를 기억하세요. 그리고 언제든지 주님과 대화 나누면서 사랑과 행복한 시간 보내시고, 필요할 때마다 모든 것 공급해주시는 축복도 받으세요.


 

ⓒ 크리스천비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